기사 메일전송
  • 기자
  • 기사등록 2023-02-02 10:23:58
기사수정

최근 수도권에 폐기물을 토지주 몰래 무단으로 투기하는 사례가 사회문제화 되고 있는 가운데 31일 평택시 현덕면 신왕리 170-4 소재 시민 J씨 소유 토지에 다량의 폐기물을 무단 투기하고 도주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.

지난 31일과 2월 1일 토지주 J씨와 평택시 현덕면 관계자 등에 따르면 현덕면 신왕리 170-4 소재 토지에 불상의 범인이 다량의 페기물을 무단 투기한게 확인돼 현덕면사무소와 평택경찰서에 신고 했다.

피해자 J씨는 "자신의 토지에 향후 개발행위 허가를 받은 후 빌라나 연립주택을 신축하려고 가봤는데 다량의 폐기물이 쌓여 있어 너무나 황당해 신고 했다"고 말했다.

한편 평택시와 평택경찰서는 최근에 투기한 것으로 보고 인근 CCTV를 확인 하는 등 긴급 조사에 착수했다.

(평택언론인협의회 연합)

0
기사수정

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.

http://ptcn.co.kr/news/view.php?idx=2534
기자프로필
프로필이미지
나도 한마디
※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,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. 0/1000
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
사이드배너_정책공감
모바일 버전 바로가기
2023_한미댄싱카니발
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